SUPPORT

LOGISALL은 지난 30여 년 동안 변화와 혁신으로 물류산업의 발전을 이끌어 왔습니다.

공지사항

게시물 내용보기
제목 로지스올, 공유가치 창출 선도 기업으로 CSV 포터상 수상
첨부파일 - 작성일 2021-12-02  조회수 1062

 

로지스올, 공유가치 창출 선도 기업으로 CSV 포터상 수상



(2021-12-09) 로지스올이 사회적 공유가치 창출을 통해 지속가능한 사회를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CSV 포터상’을 받았다.

로지스올은 12월 1일 신라호텔 영빈관 루비홀에서 개최된 ‘제8회 CSV 포터상 시상식’에서 프로세스(민간기업) 부문 CSV 포터상을 수상했다.

산업정책연구원과 동아일보, 채널A가 공동 주최하는 CSV 포터상은 경제가치와 사회가치를 공동 추구하면서 성장한 기업에게 시상하는 상이다. CSV 이론의 창시자인 마이클 포터 미국 하버드대 교수와 공동으로 지속 가능한 사회를 위한 산업계의 선도 기업·기관을 심사·시상한다.

로지스올이 수상한 프로세스 부문은 CSV 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전사 차원의 시스템적으로 접근하는 우수 기관에 시상한다. 로지스올은 CSV 목표와 평가기준을 계량적으로 측정해서 실시할 수 있도록 했는가를 보는 ‘진정성’, CSV 결과에 대해 사회로부터 객관적, 체계적인 평가를 받고 있는가를 보는 ‘객관성’, CSV가 비전 및 경영전략에 구체적으로 적시되어 있는가를 확인하는 ‘체계성’ 각 기준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로지스올은 공존공영을 이념으로 물류기기를 공동으로 사용하는 친환경 풀링비즈니스를 지속해온 만큼, 자원 순환을 강화하고 사용자 공동의 이익을 실현하며 궁극적으로는 사회가 함께 누릴 수 있는 공동의 가치를 창출하고 확산하는 데에 경영목표를 두고 있다.

지난 3월 ESG 경영을 선포한 후, ‘로지스올 ESG 10대 전략’ 하에서 CSV 관련 활동들을 진행하고 있다. 전담 조직을 통해 사내 전반에 ESG 관점을 확산하고 이를 하나의 문화로써 내재화 할 수 있는 캠페인 등 관련 활동들을 지속하는 중이다.

물류기기를 여러 기업들이 반복, 공동사용하는 풀링 비즈니스는 자원 절감 및 온실가스 저감의 환경적 효과를 얻고 있다. 풀링시스템을 통한 파렛트 반복 사용 시, 파렛트 1회 사용에 비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연간 73% 저감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공유가치를 전세계로 확장하는 글로벌 제품(RRPP, 폴드콘, 폴드팩 등)에도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또한 물류산업의 열악한 근무 환경을 개선하고 사회적 안전을 도모하는 차원에서 작업자의 근력을 보조하는 웨어러블 수트와 현장의 안전성을 강화하는 지게차 속도제어 솔루션을 보급하는 중이다. 물류 공유경제의 기반을 마련하는 창고, 운송, 유휴자원에 대한 공유 플랫폼도 개발하여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CSV 포터상 시상식에 참석한 서지영 로지스올 부사장은 “로지스올의 ESG 전략은 지속적이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추진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사회의 공유가치를 창출하는 기업으로서 선도적인 활동들을 이어가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제8회 CSV 포터상 시상식에서 수상소감을 전하는 서지영 로지스올 부사장>




<끝> 
이전글, 다음글 목록
이전글 한국로지스풀, 편리한 운송공유플랫폼 ‘라토스 커넥트’ 출시
다음글 로지스올, 연세대와 물류 기술 개발 및 인재 양성 협력